열린마당

소통마당 열린마당
제목 황후의 밥 걸인의 찬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20-03-02 17:14:55
수정일
2020-03-02 17:14:55


그들은 가난한 신혼 부부였다.
보통의 경우라면, 남편이 직장으로 나가고
아내는 집에서 살림을 하겠지만, 그들은 반대였다.
남편은 실직으로 집안에 있고,
아내는 집에서 가까운 어느 회사에 다니고 있었다
어느 날 아침, 쌀이 떨어져서
아내는 아침을 굶고 출근을 했다.
"어떻게든지 변통을 해서 점심을 지어 놓을 테니,
그때까지만 참으오."
출근하는 아내에게 남편은 이렇게 말했다.
마침내 점심 시간이 되어서 아내가
집에 돌아와 보니, 남편은 보이지 않고,
방 안에는 신문지로 덮인 밥상이 놓여 있었다.
아내는 조용히 신문지를 걷었다.
따뜻한 밥 한 그릇과 간장 한 종지…….
쌀은 어떻게 구했지만,
찬까지는 마련할 수 없었던 모양이다.
아내는 수저를 들려고 하다가
문득 상 위에 놓인 쪽지를 보았다.


"왕후(王侯)의 밥, 걸인(乞人)의 찬…….
이걸로 우선 시장기만 속여두오."


낯익은 남편의 글씨였다.
순간, 아내는 눈물이 핑 돌았다.
왕후가 된 것보다도 행복했다.
만금(萬金)을 주고도 살 수 없는
행복감에 가슴이 부풀었다.
지난날의 가난은 잊지 않는 게 좋겠다.
더구나 그 속에 빛나던
사랑만은 잊지 말아야겠다.




작성자
        비밀번호  비밀로하기
내용

* 상업성 글이나 욕설등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조합원 문화탐방 마지막차 후기 입니다
다음글 너~무 뜻 깊은 사과